여자 배구 세계선수권 대회 결승전에서 세르비아가 이탈리아를 3 대 2로 이겼다.

괴성과 남성호르몬 그리고 스테로이드의 향연처럼 느껴질 정도로 박진감 넘치는,

두 팀 모두 힘에 배구를 보여줬다.


세르비아의 보스코비치, 미하일로비치도 훌륭했지만

수비형 공격수 비앙카 부사의 성장도 칭찬할 만했다.

우승한 세르비아는 완전체에 가까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몇 년 간은 국제 대회에서 우승 후보 1순위는 따 놓은 당상이겠다.


그리고 지기는 했지만 이탈리아의 미리암 실라도 성장했고,

파올라 에고누의 성장은 눈이 부실 정도였다.

거짓말 보태서...

에고누 공격, 나머지 전원 수비!!!

에고누의 전후좌우 전천후 공격력은 주팅 저리 가라더라~


내년 국제 대회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에휴...

차해원 감독 사퇴한 것만으로 만족하련다.

어쨌거나 다음 주부터 여자부 V리그 시작이니 여배를 즐기자~~~

Posted by OnRainbow
TAG 배구, 최고

태풍 콩레이가 지나간 맑은 가을날.

오늘도 룰루랄라 하며 불암산을 올라 나만에 아지트에서 쉬고 있는데

저멀리...


저 멀리 북한산인지 그 넘어인지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른다.




불암산에서 보일 정도면 화재가 크게 일어난 상황인데...

연기가 시커먼 것을 봐서는 산불은 아닌 거 같고...


그런데 시커먼 연기는 바람을 타고 점점 아래로 남하 중.




스마트폰으로 기사를 찾아보니 고양시 휘발유 저장소에서 난 화재라고 한다.

기름 없는 나라에서 기름이 불타다니 애석하군...


가을이다.

산불도 조심하고

자나깨나 불조심 이다.

Posted by OnRainbow

세계 선수권 대회 미국 전에서 1-3 으로 패배한 것보다 좋았던 것은

박정아 선수가 신나게 공격했다는 것이다.

박정아 26득점.

물론 박정아 선수가 리시브 면제이긴 하지만 이는 앞선 경기들도 마찮가지였고.


오늘 박정아 선수의 공격을 보면서 재차 확신했다.

차해원 감독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는 것을.


힘 빠진 토스지만 이효희 선수가 높게만 올려주면

박정아 선수가 어떻게든 해결할 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오늘 경기다.

이런 선수를 갖고 빠른 배구 하자고 그동안 죽 쑤게 만든 차해원은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


그동안 김연경 선수의 그늘 아래서 굿굿이 제 몫을 한

박정아 선수에게 오늘을 바친다~~~



뭐 경기도 지고, 조별 탈락은 확정적이지만 

모처럼 힘있고 재밌는 경기력을 보여준 경기 여서 그나마 다행이다.

그리고 김연경 선수는 이젠 오른쪽 공격이 좀 더 효과적인 것으로 생각된다.

끝으로 미안하지만 박수 칠 때 이효희 선수는 떠나야 더 아름다울 듯.


Posted by OnRainbo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