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업밴드를 구입한지 6개월, 반년이 지났다.


풀업밴드를 구입한 동기는 (이전 글에도 기술했는데)

턱걸이에 재미들어 나름 열심히 하고 있던 때

목디스크 증세로 두 달 가량 고생한 이후

턱걸이 할 때 척추가 수직에서 7~8도 기울어진 것을 확인하고

이를 보완하고자 구입했는데,

과연 의도한 만큼 효과를 봤을까?


물론 해당 기간 동안 턱걸이는 꾸준히 진행했는데

처음 한 달 정도는 풀업밴드를 주로 사용했고

이후부터는 귀찮아져서 간간히 사용했다.


6개월 동안 턱걸이 횟수는 6개에서 10개가 됐고,

철봉에 매달리는 시간도 30초에서 60초 정도로 늘었다.

횟수가 좀 처럼 늘지 않았는데 매달리는 시간이 부족해서 인듯 하다.

이는 악력이 부족해서 매달리는 시간도 짧은데,

악력을 키울려면? 라고 검색하면 턱걸이를 하라는 내용이... -_-;;


턱걸이 외에 최근 불암산을 전투적으로(?) 오르는 덕분인지

구청 보건소에서 3월에 체성분 측정한 것과 8월 것을 비교하면

체중은 약 2kg 감량,

내심 좋아라 했는데 아쉽게도 골격근량에서 1kg 감량...

때문에 체지방률은 별반 차이 없이 여전히 22% 경도비만.

PT 하는 이들 처럼 닭가슴살 팍팍 먹어가며 단백질을 확실히 보충했어야 하는 거였나???


아무튼...

풀업밴드를 구입, 사용으로 원하는 효과를 얻었는지 단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몸 상태는 척추가 수직에 거의 근접해 졌다는 것.

나름 만족하는 수준이다.


그런데 혹시라도 내 경우를 일반화 해서 생각할 이유는 없다.

목디스크 후유증(?) 때문인지...

아직도 왼쪽 어깨와 팔로는 힘이 제대로 가지 않고 있고,

스트레칭 해보면 왼쪽 팔 삼두근이 항상 땡긴다.


사족으로...

풀업밴드 처음 구입 할 때 어느 단계(강도)를 선택해야 하는지 고민했는데,

사용해보니 턱걸이를 위해서는 단계가 높을수록 좋을 거 같다.

4단계 풀업밴드에 도움을 받으며 턱걸이를 해도 몇 번 하고나면 힘이 빠져서

나중엔 자세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그리고 근력운동 용으로 구입한 2단계 풀업밴드는 애매한 수준이었다.

차라리 1단계가 날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OnRainbow

서울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는 중에

배구 열정 하나로 수원으로 출발~


다행히 비는 거의 그쳤고,

관중은 초만원으로 복도, 계단도 꽉 찼다.

설마 김연경에 힘???


이번 월드 그랑프리 경기와 작년 리우 올림픽 경기 내용을 비교하면,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오른쪽 공격이 살아났다.

리우 올림픽 때는 오른쪽 공격은 거의 실종 상태였는데 말이다.

김희진의 오른쪽 공격은 좋아보이나 수비는 부족해 보인다.

숙제.


그러나 공격 스타일이라고 할까? 해결사는 결국 김연경이었다.

전체 높이는 높혔으나, 조직력은 느슨하고 속도는 어중간하다.

아직도.

감독 어깨가 많이 무거울 거다.


박정아 리시브는 많이 좋아지는 과정으로 판단된다.

그에반해 아직도 염혜선, 박정아의 호흡은 솔직히 안습...

토스 속도를 높이던지, 한 박자 쉬고 들어가던지 해야될듯 한데

아직은 답을 못 찾아보인다.


TV 중계 해설을 들어보면 세대 교체라고는 하는데

이효희 빼면 리우 때랑 별 차이 없더만...

승패를 떠나서 그럼 계속 선발 출전시키던지???

다른 나라의 출전 선수를 보면 브라질, 미국, 러시아, 중국, 독일, 일본, 태국 등

알만한 나라들 대부분이 세대 교체 중이다.

이들 중 어디는 성공적이고, 어디는 울상이 될 거로 보인다.


3년 전 화성에서 볼 때는 입장권이 6,000원 이었는데

이번 수원은 입장권 가격이 무려 1만원!

입장권 가격이 많이 올랐지만... 배구협회가 이참에 돈 좀 벌었다면 좋겠다.

그래야 돈 맛에 내년에도 월드 그랑프리 대회에 또 출전할 것 아니겠어!




저 큰 태극기 또 나타났네?

3년 전 저 밑에 있어봤는데 먼지를 뒤집어쓴 기분...

헐~




아무쪼록 부상 없이 경기했으면 좋겠고,

잘 된 것, 잘 안 된 것 잘 파악해서 조직력도 갖추고 속도도 빨라지면 좋겠다.

힘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OnRainbow

금연 777일 잭팟

Personal 2017.05.17 21:23

777 쓰리세븐하면 가방 또는  손톱깎이만 생각났는데

금연한지 어느덧 777일, 2년 1개월 보름이 지났다.


금연 초기와 현재를 살짝 비교하면,

아직도 담배가 생각나고 꿈에서는 피기도 하지만

모든 면에서 참을만 하다.

이제는 조금씩 담배 향기가 싫어지는 느낌이다.


담배 짝꿍인 커피를 마실 때 담배 생각이 안 난다는 것은 천만다행.


예전 트위터에서 누군가가

담배를 끊으면 죽을 줄 알았는데 해보니 죽을 정도는 아니더라

라고 했는데,

적절한 표현 같다.

특히나 등산 외엔 음주잡기에 흥미가 없는지라,

담배 끊으면 정말 죽을 줄 알았는데 해보니 죽을 정도는 아닌 게 맞다고 생각된다.


친구 중에도 비슷한 시기에 금연을 시도한 친구가 둘 있는데

한 넘은 열심히 진행 중이고,

한 넘은 금연과 흡연을 반복중이다.


아무튼...

금연 7,777일을 향해 허벅지 찔러가며 계속 참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OnRainbow
TAG 금연


티스토리 툴바